2007년 1월의 잡스 아이폰발표 키노트 동영상 다시보기

‘이렇게 불안하게 가지 말고 확실하게 해놓고 갑시다. 이렇게 버그투성이의 폰을 시연하다가 혹시라도 에러가 발생되면 오히려 웃음거리만 됩니다. ‘라고

아이폰 리허설팀에서 스티브잡스에게 엄청 제안도 하고 그랬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스티브잡스는 시연을 무사히 치루어내었죠.

아마도, 뚝심과 시연 바로 직전까지 통화가 되는지 여부등을 체크하면서 그 시점에서의 개발상태에 맞추어 시연가능한 것만 하려고 했었고, 그렇게 했을 것이라 혼자 생각해봅니다.

당연 스티브잡스의 머리속에서는 여러 생각이 있었겠지만 이루어내었습니다.

스티브잡스는 아마도 어려움(difficulty)을 주는 어떤 상황(situation)을 풀어야할 문제(problem)로 보지 않고 처리할 문제(matter)로 보지 않았을까도 생각해봅니다.

‘조마조마하며 걱정하는 모습이 아닌 부딪쳐 보고 상황에 맞게 해결해나가는 모습을 가지자’라고 자신을 격려해봅니다.

또한, 5일 내내 리허설을 연습했던 스티브잡스를 떠올리면서

능숙한 퍼포먼스는 최선의 준비가 뒤받침될 수 밖에 없구나 하는 것을 다시금 점검하고,

매사에 쫒기고 준비부족인 나 자신을 반성해봅니다.

sponsored by 특허출원된 은행별 환전 수수료 비교앱 and 특허출원된 토론형 SNS, ACROS

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EstimaStory.com

스티브 잡스의 아이폰 탄생비화를 전한 ‘스티브께서 가라사대, “아이폰이 있으라”‘(NYT기사를 카소봉님 번역)를 읽고 2007년 1월 맥월드에서 있었던 잡스의 아이폰 첫 발표 프리젠테이션 동영상을 다시 봤다.

지금으로부터 거의 6년전에 봤던 잡스의 아이폰 발표키노트 프리젠테이션은 내 기억에 거의 완벽했다. 그런데 위 글에 따르면 리허설 마지막날까지도 아이폰과 그 소프트웨어는 여전히 오작동을 반복하는 버그투성이의 기계였다. 위 글을 읽고 위 동영상을 다시 보니 정말 감탄이 나온다. 12분지점에서 잡스가 직접 조니 아이브와 필 쉴러에게 아이폰으로 전화하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그때는 얼마나 스탭들이 조마조마했을까. 기사 내용에 따르면 아무 문제없이 발표가 끝난 것이 거의 기적 같다.

아래는 키노트발표 관련 주요 부분의 발췌.(카소봉님의 번역에서)

그리뇬은 아이폰 리허설 팀에 속해 있었다. 그래서 잡스가 90분 동안 프레젠테이션하는 광경을 많이 봤지만, 실수가 없었던 적이 없었다. 잡스는 5일 내내 기조연설을 연습했고, 심지어 리허설 마지막 날에 아이폰은 여전히 통화가 잘 안 되거나 인터넷 연결이 끊어지고, 얼어서 꺼야 할 때가 있었다.

*****

“시연을 100번 한 것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그런데 매번 뭔가 문제가 생겼죠. 좋은 느낌이…

원본 글 보기 486단어 남음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