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개츠비 – F. 스콧 피츠제럴드

Jay's Story

올해 여름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주연으로 영화로도 개봉했던 ‘위대한 개츠비’

미국 소설계에 큰 획(?)을 그은 작품이라고 하는데 내용도 내용이지만 그 문체가 특이하고 훌륭하다 하여 진정한 작품성을 알기 위해선 아마도 영문판으로 읽어야 하는 것 같다.

난 한글 번역본으로 봤기에 문체는 제외하고 내용에 대해서만 간략히 소감을 남겨본다.

위대한 개츠비

 

시대의 배경은 1920년대 미국으로, 개인주의 사상이 나타나 만연하기 시작하고 물질적인 풍요를 누리기 시작하던 때이다.

개츠비를 제외한 등장인물들은 물질적인 풍요를 누리고 있지만 목표도 없고 방향도 없이 마치 헤매는 듯한 인생을 살고 있다.

오늘 오후엔 뭘 하죠? 그리고 내일은, 그리고 그 다음 삼십 년 동안은?

데이지의 이 말 하나에 그들의 공허한 정신 세계를 느낄 수 있다. 이 말은 어쩐지 너무 슬프게 다가온다.

사람들은 상류 사회로의 갈망을 원하며 이런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서라면 부도덕하고 타락한 삶들도 마다하지 않는다.

 

가난한 가정에서 태어난 개츠비는 다른 등장 인물들과는 달리 꿈과 이상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모순적으로 개츠비 역시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서 부도덕적인 방법도 마다하지 않는다. 낭만주의적인 인간인 개츠비는 데이지에 대한 순수한 사랑을…

원본 글 보기 63단어 남음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