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곳

어찌 어찌하다보면 새벽예배 시간에 맞춰 가지 못할 때가 있다

그래도 예배당에 나가 늘 무릎꿇던 곳에 무릎을 꿇면 유익함이 많다

그날 목사님의 말씀은 놓친 것이 아쉽지만

그곳에 나가 무릎을 꿇면 마음이 새로와진다

오랜만에 무릎을 꿇는 것을 다시 찾았다

어느 순간 잃어버리니 언제라도 다시 찾을 것 같았지만 그게 안되었다

어렵게 다시 찾은 만큼 다시 잃어버리고 싶지 않다

하루를 기도로 시작하면 들뜨지 않고 새로와지는 것을 느낀다

또한 실망했더라도 다시 겸허함으로 회복됨을 느낀다

(adsbygoogle = window.adsbygoogle || []).push({});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